문수동본당

주보성인

  • 문수동본당

    1858년 2월 11일 프랑스 남서부 피레네 산맥 북쪽 산기슭에 위치한 조그만 도시 루르드. 정오께 어머니를 대신해 어린 동생들을 돌봐야 했던 14세의 벨라뎃다라는 한 어린 소녀가 나무와 짐승의 뼈 를 줍기 위해 강둑을 따라가고 있었다. 다른 두 명과 함께 마을에서 서쪽으로 1㎞ 가량 떨어진 가브 강변의 동 굴 근처로 간 벨라뎃다는 강을 건너기 위해 신발을 벗다가 이상한 소리를 듣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주위를 둘러봤지만 사방은 고요했고 나무조차 움직이지 않았다. 그러다가 벨라뎃다는 마사비엘이라 불리던 동굴의 움푹 들어간 자리에서 머리 위로 빛이 나고 흰 옷에 하얀 베일과 파란 색 허리띠를 두르고, 양 발 위에 는 노란 장미가 있는, 한 젊게 보이는 여인을 보았다. 놀란 벨라뎃다는 미소를 지어보이는 부인 앞에서 잠시 묵주기도를 바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오는 길에 비밀을 지켜줄 것을 약속받고 언니에게 그 이야기를 해주었으 나 비밀은 오래 가지 않았고 어머니에게 두 소녀가 모두 혼찌검이 났다. 벨라뎃다는 그러나 며칠 뒤, 14일과 18일에 또 다시 동굴 앞으로 갔고 그 여인에게서“앞으로 15일 동안 매일 이곳에 와달라”는 요청을 받고 19 일 금요일부터 3월 4일 목요일까지 매일 아침 동굴로 갔다. 그 동안 벨라뎃다는 2월 22일과 26일을 제외하고 는 매일 여인을 만났고 여인은 벨라뎃다에게 메시지를 전하기 시작했다.

    8월 24일 여인은“회개하시오. 죄인을 위해 기도하시오”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여인의 메시지는 기도와 보속, 그리고 특히 회개의 증표가 보이는 회개가 그 핵심이었다. 여인의 메시지는 계속됐다.“회개하라! 회개하라! 회개하라!”“죄인들의 회개를 위해 무릎을 꿇고 땅에 입 을 맞추어라!”“샘물을 마시고 씻어라!”

    13일째인 3월 13일에는“사제들에게 알려 이곳에 사람들이 몰려오게 하고 성당을 짓게 하라!”고 일렀다. 곧 많은 사람들이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몰려 들었다. 하지만 기적을 고대하던 사람들은 아무것도 볼 수가 없 었고 실망해 흩어졌다. 하지만 마침내 3월 25일 벨라뎃다가 다시 동굴로 갔을 때 여인은 처음으로 자신의 신 분을 밝혔다.

    “나는 원죄 없는 잉태이다”(Imma culata Counceptio) 원죄 없는 잉태 성모 마리아가 잉태의 첫 순간부터 원죄의 모든 흔적을 받지 않았다는 원죄 없는 잉태의 교 리는 이미 오래 전부터 교회 안에 내려왔다. 초대 교회 교부들은 성모 마리아를 거룩하다고 생각했으나 원죄의 흔적이 없다고 보지는 않았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원죄 없는 잉태 신심이 발전하기 시작했는데, 동방교회 와는 달리 서방교회에는 서서히 퍼지면서 수세기에 걸쳐 논의돼왔다. 그러다가 마침내 교황 비오 9세는 마리 아가 잉태의 순간부터 죄로부터 벗어나 있다는 교의를 선포했는데 그것이 바로 루르드 발현 4년 전이었다. 이 에 따라 루르드의 성모 발현은 교회의 원죄 없는 잉태 교의를 확인시켜준 사건이었다고 할 수 있다.

    그 후 벨라뎃다는 4월 7일과 7월 16일 다시 성모 마리아의 발현을 볼 수 있었는데, 촛불이 그녀의 손가락 위 에서 오랫동안 타들어갔지만 전혀 상처를 입지 않는 기적이 있었다. 발현의 진위에 대한 조사가 시작됐다. 타 르브 교구장 로랑스 주교는 벨라뎃다의 증언, 기도와 회개 운동, 그리고 많은 치유 기적에 근거해 1862년 1월 18일 발현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천주의 모친이 마사비엘 동굴에서 벨라뎃다 수비루에게 18번에 걸쳐 발현했다”는 이 인정서를 통해 주 교는 교구 내 신자들에게 루르드 성모에 대한 공경을 허락했고 메시지의 요청에 따라 성당을 동굴 위에 세울 것을 발표했다.

    한국교회의 수호성인인 루르드의 성모는 한국 교회와도 깊은 연관을 갖고 있다. 한국교회의 수호 성인은 성 요셉과 함께 원죄 없이 잉태되신 성모이기도 하려니와 한국 신자들의 각별한 성모 신심을 바탕으로 교회 곳곳 에 성모님에 대한 깊은 신심이 깃들어 있다.

    루르드의 성모 마리아 (축일: 2월 11일)